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0년 맞수 … 박희태 사퇴한 날 박상천도 불출마 선언

1993년 재선 의원 박상천·박희태 1993년 14대 국회 정치특위에서 같은 재선 의원이자 여야 간사로 만났던 박희태 국회의장(오른쪽)과 박상천 상임고문이 안기부법 개정안을 놓고 절충안을 마련하는 모습. 당시 박 의장은 정치특위의 민자당 간사였고, 박 고문은 민주당 간사였다. [연합뉴스]

9일 오전 10시 국회 기자회견장. 한종태 국회 대변인이 박희태 국회의장의 의장직 사퇴문을 읽었다. “제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겠습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20분 뒤 같은 회견장에 민주통합당 박상천 상임고문이 섰다. “이제 나이가 많아져 19대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습니다. 오랜 세월 저를 지지해주신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1980년대 후반 이래 20여 년 동안 정치권의 ‘영원한 맞수’로 불리던 두 사람이 9일 정치권에서 동시에 퇴장했다. 한 사람은 불명예 퇴진, 다른 한 사람은 자발적인 퇴장이지만, 두 사람의 각별한 인연은 마지막 순간까지 이어진 셈이다. 고향은 영남(경남 남해·박희태)과 호남(전남 고흥·박상천)으로 달랐지만 두 사람은 닮은 점이 많다. 밀양 박씨에, 1938년생 동갑내기에, 서울대 법대 동기동창이다. 고등고시 사법과 13회에 나란히 합격한 뒤 법무부 장관을 지낸 것도 똑같다. 박 의장은 과거 “대학 시절 박상천이 나보다 공부를 잘했다”고 말하곤 했다. 그러나 검찰에선 박 의장이 고등검사장까지 올랐고, 박 고문은 검사장 직급에 오르지 못했다.

 두 사람은 1988년 13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서 다시 만났다. 박 의장은 민주정의당, 박 고문은 평화민주당 소속이었다. 90년대 초반 두 사람은 여야의 대변인을 맡아 촌철살인의 논평으로 대결을 벌였다. ‘영원한 맞수’ ‘숙명의 라이벌’이란 말이 이때 생겨났다. 박 의장은 대변인 시절 바둑에서 착안해 ‘정치 9단’이란 단어를 만들어냈을 정도의 조어(造語) 능력과 유머가 돋보였다. 박 고문은 탁월한 논리력과 15초 안에 속사포처럼 터지는 단문(短文)의 논평으로 유명했다.

 두 사람은 90년대 TV 대담 프로그램에 나와 서로를 평가한 적이 있다. 박 고문은 “박희태 대변인의 대중 속에 파고드는 교묘한 재치를 당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가끔 내가 (논평 싸움에서) 이길 때는 이겨서 기분이 좋고, 내가 지면 박상천 대변인이 빛나니까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정권이 바뀐 뒤에도 관운(官運)을 이어갔다. 박 의장은 김영삼(YS)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원내총무, 이명박 정부에서 한나라당 대표와 국회의장을 지냈다. 박 고문은 김대중(DJ)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원내총무, 노무현 정부에서 새천년민주당 대표 등을 지냈다. 박 의장은 6선, 박 고문은 5선을 기록했다. 각각 YS·DJ의 핵심측근으로 자리 잡다 보니 종종 ‘앙숙’으로 보일 때도 있었다. 그러나 박 의장은 “한 번도 박상천 의원을 인신공격한 적은 없다”고 했고, 박 고문도 “늘 박희태 의원을 존중하려고 애썼다”고 했다.

 24년 정치역정을 불명예스럽게 마무리한 박 의장은 9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박 고문은 이날 “더 이상 불출마 선언을 늦출 수 없어서 오늘 발표했는데, 우연히 (박 의장 사퇴와) 일치했다”며 “나야 박 의장이 명예롭게 의장직을 수행하다 마감하기를 바라지만, 본인이 여러 사태를 감안해서 결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박 의장과) 만나서 어떻게 살아갈지 얘기도 하고, 남은 인생계획도 함께 의논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