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천·연천군 젖소 잇단 폐사

경기도 북부 지역에 가축 폐사가 끊이지 않아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북부청에 따르면 9일 포천시 창수면 오가리 A농장과 추동리 B농장에서 각각 젖소 한 마리가 폐사했다. 지난 6일과 8일에도 이 농장을 포함한 포천 지역 농장 세 곳에서 젖소 6마리가 죽었다. 포천·연천 지역은 지난해 9월부터 이달 9일까지 젖소·한우·사슴 등 총 322마리의 가축이 죽었다. 포천에서만 농가 14곳에서 315마리가 폐사했다. 연천의 경우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 중순까지 7마리가 폐사했 다.

 경기도북부청과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일단 토양에서 유래하는 독소 중독증인 보툴리눔균(Clostridium botulinum) 감염을 폐사 원인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북부청 관계자는 “폐사 원인을 보툴리눔균 감염으로 추정하지만 정확한 원인은 계속 분석 중”이라 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