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용불량자, 넷 중 한 명은 50세 이상

신용불량자 넷 중 한 명이 50세 이상의 은퇴 인구로 나타났다.

 9일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개인 워크아웃(채무조정)을 신청한 신용불량자 7만5850명 중 1만8342명(24.2%)이 50세 이상이었다. 50대(50~59세)가 1만4700명(19.4%)으로 대부분이었다. 사전 채무조정(프리 워크아웃)을 신청한 2636명을 더하면 심각한 부채에 짓눌린 은퇴 인구가 2만 명을 넘는 셈이다.

  50대 신용불량자는 2002년만 해도 전체 신불자의 8.12%에 불과했다. 10년 사이 두 배 이상으로 비중이 늘어난 것이다. 60세 이상 은퇴 인구 비중도 1.4%에서 4.8%로 늘었다. 지난 10년간 신불자가 된 은퇴 인구는 16만7015명으로 전체 50세 이상 인구(1417만 명) 100명 중 한 명꼴(1.2%)이다.

신용회복위원회 관계자는 “은퇴 연령은 낮아지고 경기 불황으로 자영업도 신통치 않은 상황에서 교육비·주거비 부담이 가중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통계청의 ‘가계금융조사’에 따르면 50대 가구주의 담보 대출은 2010년 평균 8274만원에서 지난해 8820만원으로 늘었다. 60세 이상 인구의 담보대출은 1억원을 돌파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