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종인은 새누리당 좌클릭 주춤해 불만

김종인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쇄신 분과위원장인 김종인 비대위원이 8일 정책쇄신에 대한 당의 대응이 미진하다는 비판과 함께 분과회의를 주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분과회의에서 “이명박 정권이 지난 4년간 국민들로부터 배척받은 것을 분명히 알고 정책을 논의해야 하는데 기본적으로 정책쇄신이 뭐냐는 인식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은 또 “공천심사 과정이라 정책쇄신에 별로 관심 있는 것 같지도 않다”며 “당분간 (분과)회의 주관을 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예전 한나라당 방식대로 가면 이번 총선 결과도 뻔한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특히 “우리 당의 속성이 그런지 몰라도 조금만 기업에 제재가 갈 것 같으면 금방 경제가 무너질 것처럼… 이래선 아무것도 못한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또 “(유통재벌 문제를) 여기에서 논의해 보고하기로 했다가 어떻게 된 건지 보고도 못하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은 도중에 먼저 회의장을 떠나며 기자들에게 “말을 물가에 데리고 갈 수는 있지만 물을 마시지 않겠다면 먹일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 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김 위원의 발언은 정책쇄신이 과감하지 못해 불만스럽다는 취지”라며 “전화통화에서 김 위원이 이후 분과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