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루에 3승 샌토럼 “미국 보수주의 살아있다”

샌토럼
릭 샌토럼 전 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이 7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를 뽑는 미주리·미네소타·콜로라도 3개 주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첫 경선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킨 뒤 주춤했던 샌토럼 전 의원이 다시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대세론이나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의 대안론에는 제동이 걸렸다.

 샌토럼 전 의원은 이날 미주리주 프라이머리에서 55%를 얻어 1위에 올랐다. 롬니와 론 폴 하원의원은 각각 25%와 12%를 얻었다. 미네소타주 코커스에서는 샌토럼 45%, 폴 27%, 롬니 17% 순이었다. 콜로라도주 코커스에서도 샌토럼은 40%로 1위를 차지했다. 샌토럼은 “공화당 보수주의는 미국에 살아있다”며 “롬니는 오바마와 똑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롬니를 공격해 ‘롬니 대항마’란 이미지를 키우려는 것이다.

 정치 분석가들은 샌토럼이 승리한 이유로 ▶롬니와 깅그리치가 상호비방전으로 서로 표를 잃었고 ▶ 롬니의 본선 경쟁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나오자 지지자들이 다른 후보로 눈을 돌렸 다는 점 등을 들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