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법원의 대국민 소통 한때 소동





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소통 2012 국민 속으로’ 행사장을 찾은 한 시민이 재판 결과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법원은 영화 ‘부러진 화살’을 계기로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 행사를 열었으나 소송 당사자들이 참석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통에 진행이 자주 끊겼다. 이날 토론에서 조국 서울대 로스쿨 교수는 “‘부러진 화살’에 대한 대중의 호응은 사법부에 대한 불만 표출로 봐야 한다”며 법원의 변화를 촉구했다. 영화감독 이정향씨도 “법원은 피해자가 위로와 치유를 받도록 해줘야 함에도 오히려 2, 3차 피해를 주고 있는 건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