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지난해 통신 매출 1위 지켜

KT는 6일 지난해 매출 21조9901억원, 영업이익 1조957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인수한 KT스카이라이프와 BC카드가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매출은 전년에 비해 8.1% 늘었다. 영업이익은 유선전화 가입자가 줄고 이동통신 기본요금을 내리면서 전년에 비해 4.5% 감소했다. KT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연학(사진) 부사장은 “금융·방송 같은 비통신 영역과 컨버전스가 일어나는 2012년은 본격적 IT그룹으로 변신하는 원년”이라며 “KT만이 내놓을 수 있는 통신융합 상품을 발굴해 업계 1위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CFO 김연학 부사장 인터뷰
유무선전화·인터넷 등서 앞서

 -통신업계 선두 싸움이 치열하다.



 “전통적 통신사업 영역인 유무선전화·인터넷·전용회선 매출이 KT는 14조6000억원이다. 경쟁사의 자회사 매출을 포함해도 1위에는 변함 없다.”



 -유선에 이어 무선 쪽도 수입이 줄고 있는데.



 “미디어 콘텐트, IT솔루션, 컨버전스 등 지난 3년간 발굴된 전략사업을 올해 집중 육성해 성장의 패러다임 자체를 바꿀 생각이다.”



 -미국 통신업체들도 적자다. 통신업 자체가 한계 아닌가.



 “요금 경쟁이 치열해지고 보급률은 포화상태다. 카카오톡 같은 새로운 서비스와도 경쟁해야 한다. 그러나 무선데이터처럼 새로운 소비자 욕구도 분출하고 있다. 여전히 성장성이 있다.”



 -LTE가입자 수가 SKT 100만 명, LG유플러스 80만 명에 비해 크게 적은데.



 “4월 중 84개 도시와 고속도로·KTX에 망이 완비된다. 이후 품질 경쟁이 시작되면 자신 있다. 과도한 보조금 등 비용 마케팅은 지양할 것이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