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봉주 나와라" MBC 女기자 '가슴시위'

<사진=이보경 기자 트위터>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의 구명 운동에서 시작된 이른바 `비키니 인증샷 시위`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최근 한 여성이 정 전 의원을 석방해달라고 요구하며 비키니 수영복 차림으로 가슴을 드러낸 사진을 올려 여성 비하 논란을 불러 일으킨 가운데 이번엔 MBC 현직 부장급 여기자가 비키니 시위 인증샷에 동참했다.



MBC 이보경 기자(부장)는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저도 나와라 정봉주 하고 있습니다. 마침 직장이 파업 중이라 한가해졌어요. 그래서 노구를 이끌고서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 기자는 "가슴이 쪼그라들도록 나와라 정봉주!!"라는 문구를 상반신에 적었다. 이날 그는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비키니 인증샷을 올린 사람들이 과하게 매도 당하고 있는 것 같아 그들이 했던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문제제기를 하고 싶었다"면서 "비키니 인증샷은 일종의 `까부는` 수준에 불과한데 너무 과도한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