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득, 의원실 통장에 넣은 7억 안방 장롱 속 돈이라는데

새누리당 이상득(77) 의원이 “자택 안방 내 비밀공간에 꽤 많은 현금을 보관해 왔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이 현금의 출처와 불법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이 의원에 대한 소환 또는 서면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축의금 등 보관” … 검찰, 곧 소환 검토

 2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 의원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에 제출한 소명서에서 “20여 년 전부터 부동산 매각대금과 집안 행사 과정에서 받은 축의금 등 현금이 꽤 많이 생겼다”며 “이 돈들을 서울 성북동 자택 안방에 있는 장롱 내 비밀공간에 보관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의원 사무실을 운영하려면 경비가 많이 소요돼 국회에서 지급하는 정상 운영비만으로 자금 소요를 충당하기는 불가능했다”며 “이 때문에 필요할 때마다 집에 보관 중이던 현금을 여비서인 임모 비서관에게 줘서 경비로 쓰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 돈은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누락된 것이라 공직자윤리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결코 대가성 로비자금이거나 불법 정치자금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임 비서관 등 이 의원 사무실 여직원 2명의 계좌에 2009~2011년 10억원 이상의 거액이 입금됐으며 이 중 7억여원은 이 의원이 마련한 돈이라는 정황을 잡고 자금의 불법성 여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



박진석·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