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총장, 가자지구 가다 ‘신발 봉변’

팔레스타인 하마스 보안군이 2일(현지시간) 가자지구에 진입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차량 행렬을 호위하고 있다. 이스라엘 감옥에 갇힌 팔레스타인 수감자의 가족들은 반 총장이 자신들의 면담 요청을 거부했다며 반 총장이 탄 차량에 신발을 던지고, 인간사슬을 만들어 차량을 막아서기도 했다. [가자지구 신화=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탄 차량이 팔레스타인 남서부에 있는 가자지구로 가던 중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던진 신발에 맞는 수모를 당했다.



팔레스타인 2명 차에 던져

 AP통신 등은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감옥에 갇혀 있는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의 친척 40여 명이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을 연결하는 에레스 크로싱에 모여 반 총장의 가자지구 방문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반 총장이 자신들의 면담 요청을 거부했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손에는 영어·아랍어로 “반기문, 이스라엘편 좀 그만 들어라!”라고 쓰인 피켓을 들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반 총장이 타고 있는 방탄 차량에 슬리퍼를 던졌다. 아랍권에서 신발을 던지는 것은 도둑 등에게 취하는 행동으로, 매우 심한 모욕으로 인식된다. 시위대는 또 인간 사슬을 만들고, 반 총장의 차량이 가자지구로 진입하는 것을 막으려고 했다. 하지만 하마스 보안군이 이들을 쫓아내 반 총장은 가까스로 가자지구에 들어갈 수 있었다.



 수감자 가족 대표인 자말 파르와나는 “반 총장에게 상징적인 메시지를 주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우리는 이스라엘 감옥에 갇혀 있는 사랑하는 가족을 만날 권리가 있 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은 7000명의 팔레스타인 수감자를 수용하고 있다. 가자지구 출신 수감자들의 가족들은 이스라엘의 엄격한 규제 때문에 2006년부터 가족을 면회하지 못했다.



 한편 반 총장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비공식 대화를 돕기 위해 가자지구를 찾았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