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누드까지 … 이상해진 정봉주 응원

1일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의 인터넷 팬 카페인 ‘정봉주와 미래 권력들(미권스)’ 게시판에 한 남성의 누드 사진이 올라왔다. ‘[1인시위] 내 모델 내놔!’라는 제목의 글에는 남성의 나체 사진 두 장과 함께 “비키니 정도로 여성성을 논하는 시대의 유치함을 조롱한다”고 적혀 있었다. 최근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진행자들이 “수감 중인 정 전 의원에게 여성들이 비키니 입은 사진을 보내자”고 한 뒤 불거진 여성 비하 비판을 반박한 것이다.



정봉주 찍는 사진가도 사진 올려
“가지가지 한다” “가슴 뻥 뚫린다”
인터넷·트위터선 논쟁 확산
김어준 “변명하고 싶지 않다”

 이 누드 사진을 올린 사진작가 최영민(37)씨는 그동안 정 전 의원의 일상을 촬영해 지지자들 사이에서 ‘전담 사진가’로 불리는 인물이다. 글 제목 중 ‘내 모델’은 정 전 의원을 가리킨다. 최씨는 “남성 누드 사진으로 최근 논란이 된 ‘비키니 응원’을 비판하는 이들에게 응수한 것”이라며 “‘비키니 응원’은 딱딱한 방식의 기존 시위 문화를 벗어나 새로운 시도를 한 것인데 여성 상품화로 비쳐 아쉽다”고 말했다.





 나꼼수 팬과 정 전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선 “멋지다” “답답했던 가슴이 뻥 뚫린 것 같다”는 반응이 나왔지만 인터넷과 트위터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우세했다. 2일 트위터에는 “뉘우치지 못하는 자들! 제 멋에 사는 것도 가지가지” “지들은 뭔 짓을 해도 다 괜찮단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시사평론가 진중권씨는 “비키니 시위. ‘사과’ 대신에 공격적 ‘변명’으로 입장을 정한 모양이죠?”라는 트윗을 남겼다.



 2일에는 최씨 사진에 반박하듯 ‘나와라 정봉주 국민운동본부’ 홈페이지에 중년 남성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여성 속옷을 입고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가슴에는 ‘나꼼수 사과해 응!’이라고 적혀 있었다. 게시물 제목은 ‘나의 순결을 나꼼수님들께 드립니다’였다. 나꼼수 측은 ‘비키니 응원’ 논란에 대해 입을 닫고 있다. 1일 공개된 나꼼수 ‘봉주 4회’ 방송에서도 ‘비키니 응원’에 대한 사과나 해명은 없었다. 하지만 나꼼수 진행자인 김어준씨는 본지와 전화통화에서 “이번 회는 지난달 27~28일 녹음했고 그때는 ‘비키니 응원’ 논란이 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김씨는 “비키니 사진을 처음 올린 여성의 심정과 (이를 부추기는 발언 때문에) 기분이 나쁜 여성들의 마음을 모두 이해하지만 해명이나 변명을 하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나꼼수의 입장 표명 없이 최씨 같은 지지자들이 ‘뭐가 문제냐’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진영(陣營) 논리’에 빠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희대 이택광(영미문화) 교수는 “나꼼수는 이명박 대통령을 나쁜 사람으로, 자신들은 좋은 사람으로 규정하는 구도를 설정했다”며 “이 구도에서 자신들은 무엇을 해도 옳다는 정서가 생겼는데 ‘비키니 응원’ 논란은 결국 자신들의 프레임에 걸려든 셈”이라고 말했다. 명지대 김형준(정치학) 교수도 “정치적 의견을 자유롭게 표명하는 것과 그 표명 방식이 논란을 빚는 것은 구분해야 한다”며 “영향력은 누리면서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나꼼수에 대한 신뢰를 저해한다”고 했다.



 한편 나꼼수는 1일 방송에서 “디도스 공격 전날 저녁식사 자리에 30대 후반의 4급 보좌관이 있었다. 이 사람의 통화 내역을 뒤져 보면 윗선이 바로 나올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문제의 보좌관 얘기는 사건 초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한 국회의원이 제기했다 사실무근으로 확인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