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긋하던 올림픽축구팀 앞, 돌발 상황

홍명보 감독
2012 런던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치르고 있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에 돌발 변수가 생겼다.



오만 몰수승 챙겨 승점 2점 추가
선두 한국, 최종예선 1점 차 쫓겨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일 “지난해 11월 27일 오만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카타르가 부정 선수를 출전시켰다. 오만의 3-0 몰수승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이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으나, 카타르가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었던 압델라지즈 하팀을 출전시킨 바람에 뒤늦게 몰수패로 바뀐 것이다.



 지난해 올림픽 대표팀은 2승1무(승점 7)로 반환점을 돌았고 2위 오만(1승1무1패·승점 4)을 승점 3점 차로 벌려 여유 있는 조 1위를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카타르의 몰수패로 오만(2승1패)은 승점 6점이 됐다. 한국과는 승점 1점 차이로 바짝 좁혀졌다.



 오는 6일 사우디아라비아, 22일 오만과의 중동 2연전을 앞두고 있는 올림픽 대표팀은 부담을 안게 됐다. 중동 2연전 결과에 따라 런던행을 결정짓기는커녕 조 2위로 추락할 수도 있다. 조 1위와 2위는 천지 차이다. 아시아 최종예선 3개조 1위는 올림픽 본선에 직행한다. 조 2위가 되면 가시밭길이 펼쳐진다. 2위 세 팀은 3월 25~29일 풀리그 방식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여기서 1위를 차지한 팀이 4월 아프리카 예선 4위(세네갈)와 런던행 티켓을 놓고 겨룬다.



 올림픽 대표팀은 카타르에서 일주일간 적응 훈련을 마치고 2일 사우디 담맘으로 이동했다. 카타르선 모래바람으로 훈련에 애를 먹기도 했다.



한용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