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 6월에 웃을 지자체는?

지리산 케이블카 유치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환경부의 후보지 선정 시한(6월)이 다가오면서 전북 남원시와 전남 구례군, 경남 함양군·산청군 등 4개 지방자치단체가 서로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고 다투고 있다.



남원·구례·산청·함양 유치전
‘관광대박’ 피켓 들고 서명운동

 남원시는 자신들의 케이블카 노선이 경제성 측면에서 최적이라며 유치를 자신하고 있다. 설치하려는 곳은 산내면 반선마을~반야봉 6.6㎞ 구간이다. 운행 거리가 가장 길어 지리산 구석구석을 들여다 볼 수 있고 시야가 트여 360도 를 파노라마처럼 볼 수 있다고 주장한다. 400여 억원의 사업비도 지방비로 부담하겠다는 입장이다. 남원시 애향운동본부 등 3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케이블카설치위원회를 구성해 유치 홍보 활동을 펴고 있다. 이미 5만20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환경부·국립공원관리공단 등에 제출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한 해에 80만~90만명이 찾는 지리산 최대의 탐방 코스를 대체할 수 있는 노선을 제시했다”며 “시민들의 강력한 의지를 바탕으로 전북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케이블카를 유치하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구례군은 산동면 지리산온천~노고단 4.3㎞ 구간에 케이블카를 달아 지리산 관광의 핵심시설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사업비는 320억원이 든다. 구례군은 “차량 통행이 많아 환경 파괴와 로드 킬(길에서 동물이 차량에 치여 죽는 것), 동식물의 서식지 파괴 같은 문제를 낳고 있는 성삼재 도로에 대한 유일한 대안이 케이블카”라고 말한다.



 함양군은 지난달 17일 주민 500여 명이 모여 지리산케이블카유치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피켓 등을 들고 2㎞ 가량 행진하며 유치 의지를 과시했다. 군민과 출향인사 등의 서명을 받아 환경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250억원을 들여 백무동 주차장~장터목 4.1㎞에 케이블카를 설치한다는 구상이다.



 산청군은 지난달 2일 시무식을 케이블카설치결의대회와 함께 열었다. 중산관광단지~제석봉 5.4㎞에 케이블카를 놓겠다는 계획서를 환경부에 냈다. 사업비는 45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케이블카에 목 매는 것은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남원시의 경우 케이블카의 초기 이용객은 연간 58만여 명, 이에 따른 수입은 80여 억원으로 예측했다. 환경부는 후보지 4곳을 대상으로 환경성·경제성·공공성·기술성 등을 검토해 6월까지 설치 구간을 선정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검토 기준은 3일 확정하고, 10명의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한다.



 하지만 환경단체의 반발도 거세다. 녹색연합과 생명의 숲 등은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국립공원을 개발 논리를 앞세워 훼손하지 말고 미래 세대에 물려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