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무교육 강화 해외 취업 늘릴 것”

“산학협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직업교육 명문으로 만들겠습니다.”



영진전문대 새 총장 최재영

 영진전문대학 최재영(47·사진) 신임 총장의 각오다. 그는 2일 대학 정보관에서 교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4년이다. 최 총장은 “학생들의 해외 교육 기회를 늘리고 해외 취업 문호도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실무형 외국어 교육을 강화하고 자매대학에서 공부하는 해외 학기제 운영에도 내실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0년 경영기획부총장이 된 뒤 대학과 학생의 국제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외국기업이 필요로 하는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등 학생의 해외 취업에 주력했다. 이 대학은 기업의 요구에 따라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주문식 교육’을 1994년 국내 처음으로 도입했다.



 최 총장은 “지난 35년간 구성원들이 혼연일체가 돼 국내 최고의 전문대학 반열에 올려 놓았다”며 “학교를 실무에 강한 인재를 길러내는 직업교육의 표본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세대 사회사업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피츠버그대 사회복지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7년부터 경북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2002년 영진전문대학으로 옮겼다. 이후 기획부장·기획실장·경영기획부총장을 지냈다. 이 대학 설립자인 최달곤(76) 씨의 차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