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뀐 집주소 아시나요? 병따개 돌리며 홍보

도로명 주소를 넣은 우편함.
서울 송파구는 지난해 10월 한성백제문화제 때 새 주소가 적힌 시계와 냄비 받침, 장바구니, 마우스패드, 집게 등 다양한 생활용품을 나눠줬다. 이명우 송파구 토지관리과장은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여 새 주소를 쉽게 익히도록 하기 위해서 제작하게 됐다”며 “특히 주부와 아이들의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도 지난해 주민자치센터를 찾는 주민들에게 새 주소가 적혀있는 자석 병따개를 나눠줬다.



지자체들 새 주소 넣어 배포
학교서 일부러 숙제 내기도

 지방자치단체들이 새 주소 알리기에 나섰다. 새 주소 체계인 도로명 주소가 지난해 7월 29일부터 법정 주소로 사용되고 있지만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어서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의 도로명 주소 홍보 예산은 총 21억4000만원이다. 이 중 30% 인 6억9000만원이 자치단체에 교부됐다. 서울시 4600만원, 나머지 15개 시·도는 4300만원씩 지원됐다. 여기에 각 지자체는 시·도비를 더해 1억4000만~1억5000만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 도로명 주소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새 주소를 알리는 방법은 다양하다. 서울 서초구는 아파트 관리비 내역서에 도로명 주소를 안내하고 있다. 전북 무주군은 지난해부터 2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아파트를 제외한 전 가구에 아예 도로명 주소가 표기된 우편함을 제작하고 있다.



 울산시 등 다수 지자체는 교육청과 협조해 관내 초·중학생들에게 새 주소 알아오기 숙제를 냈다. 학부모들이 숙제를 도우면서 자연스럽게 도로명 주소를 익히게 한다는 취지에서다. 또 부산시 등 상당수 지자체는 홍보 책자를 만들어 지역 축제나 각종 모임 등에서 배포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지자체가 주관하는 각종 행사에 도로명 새 주소를 홍보하는 시간을 의무화하고 있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