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유금속 ‘니오븀’ 국내서 첫 발견

고급 철강재 생산에 쓰이는 희유금속 광물인 니오븀(Nb)이 국내에서 처음 발견됐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일 “춘천시 사북면 용화 철광산 지역을 탐사하는 과정에서 연장 200m, 폭 10~40m의 니오븀 광체를 발견했다”면서 “매장량 추산과 경제성 평가를 위해 추가 정밀탐사를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니오븀은 고강도저합금강·고합금강·스테인리스강·내열강 등 주로 특수강의 합금소재로 쓰이는 희유금속 광물이다. 전 세계 생산량의 92%(5만7000t)가 브라질에서 나온다. 우리나라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수요의 약 10%인 5000t을 소비했다. 이 중 4000t은 포스코가 철강제품 생산에 사용했다.



김신종 광물공사 사장은 “니오븀은 철강산업이 발달한 우리나라에 특히 수요가 많은 광물”이라며 “전 세계 매장량이 45년간 채굴할 수 있는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에서 광체를 발견한 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희유금속 (稀有金屬·rare metal)



산출량이 적은 금속원소를 통틀어 부르는 이름. 예전엔 소량의 표본 정도로만 썼지만 원자력·전자공학·우주개발 등에서 쓰임새가 늘며 공업적으로 생산되고 있다. 타이타늄·규소·저마늄·베릴륨·우라늄·지르코늄 등이 여기에 속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