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세계첼시,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착공

신세계첼시가 경기도 여주와 파주에 이어 부산에 세 번째 프리미엄 아울렛을 짓는다. 신세계첼시는 이 아울렛을 부산의 관광 인프라와 연계해 아시아의 패션과 쇼핑 중심지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첼시는 3일 기장군 장안택지개발 예정지구에서 부산 아울렛 기공식을 한다. 1600억원을 투자해 내년 9월에 문을 열 계획이다. 15만8130㎡(약 8만 평)의 부지에 매장면적은 3만1380㎡(약 9490평) 규모다.



 신세계첼시는 부산 아울렛에 아르마니와 코치 등 180여 해외 명품 브랜드를 입점시킬 계획이다. 또 일본과 중국·러시아 관광객을 겨냥해 이들이 선호하는 한국 패션 브랜드를 많이 입점시킨다는 방침이다. 부산을 찾는 한 해 236만여 명의 해외 관광객 중 50%가 이 세 나라에서 왔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또 아울렛 개장에 맞춰 세계 최대 규모의 백화점인 신세계 부산 센텀점(해운대 소재)과 연계한 쇼핑과 영화·스파 등을 즐길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