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아리랑 공연 사진 크리스티 경매 나왔다

안드레아스 구르스키의 ‘평양Ⅱ’(2007?부분). 위·아래 두 점이 한 세트다. [크리스티]
북한의 아리랑 공연을 담은 사진이 경매에 나왔다. 14일 열릴 런던 크리스티 경매에 출품된 이 작품은 세계적 사진가 안드레아스 구르스키(57)의 ‘평양Ⅱ’. 아리랑의 군무를 관중석에서 조망하듯 찍은 2007년 작품이다. 두 장 한 세트로 추정가 70만∼90만 파운드(12억 3700만∼15억 9100만원)다. 각각 가로·세로 200cm 내외의 대작이다.



작가 구르스키 2007년 작품
두 장에 12억~16억원 예상

 독일 사진가 구르스키는 생존 사진가 중 작품이 가장 고가에 팔리는 이 중 하나다. 2010년 10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역시 아리랑을 찍은 그의 ‘평양Ⅳ’가 추정가를 훨씬 웃돈 23억원에 팔렸다. 원거리에서 전경을 조망한 사진을 여러 컷 찍은 뒤 한데 합쳐 마치 신이 지상을 내려다보듯 모든 부분에 초점이 맞아 디테일이 드러나도록 만드는 게 장기다. 큼직하게 인화해 보는 이를 압도하는 동시에 개미처럼 작은 사물과 사람을 소유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구르스키는 2010년 경매 당시 인터뷰에서 “처음엔 북한 사람들이 내가 어떤 작가인지 잘 몰랐다. 예전 전시 도록을 보여줬더니 축전 예술감독이 큰 관심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 년에 걸친 섭외 노력 끝에 북한 당국으로부터 촬영 허가를 얻었다. 2005년부터 2년간 여러 차례 평양을 오가며 이 시리즈를 완성했다.



 구르스키의 대표작은 ‘99센트Ⅱ’(2001). 대형 마트에 진열된 상품들을 찍은 이 사진은 2007년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170만 파운드(약 30억 4000만원)에 팔렸다. 뉴욕 현대미술관에도 한 점 소장돼 있다.



 연세대 신수진(사진심리학) 교수는 “구르스키의 사진엔 주체적인 듯하지만 주어진 삶의 방식과 질서에 순응할 수 밖에 없는 현대인의 무기력감이 드러난다. 다른 연작에 비해 ‘평양’은 흔히 볼 수 없는 소재를 다루고 있다. ‘3대 세습’이라는 북한의 최근 이슈가 경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