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진보당 "民 손 전 대표 야권연대 회피"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윤민호 통합진보당 광주 북구 을 예비후보는 31일 "야권연대 방식과 관련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완전국민경선 주장은 민주통합당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방식으로 야권연대를 좌초시킬 것이다"고 밝혔다.



윤 예비후보는 "손 전 대표가 야권단일화 방식으로 제안한 국민경선은 인지도와 조직력, 언론노출 빈도 등에서 앞서는 민주통합당 후보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지금의 호남 정치 현실에서는 `민주통합당 싹쓸이 선언`에 다름 아니다"며 "광주시민은 민주통합당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호남이 아닌 대한민국을 위해 크게 일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민주통합당은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예비후보는 "이 방식은 또 결과적으로 독식을 예고한다는 점에서 야권의 상생을 위한 상호존중과 호혜의 원칙에도 어긋난다"며 "손 전 대표는 야권연대를 지연시키고 회피하기 위한 알리바이로 완전국민경선을 꺼내든 것인지 의문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통합진보당 지도부는 한나라당과 진보개혁세력 간 1 대 1 대결구도를 만들기 위해 야권연대기구 구성을 공식적으로 제안한 바 있다"며 "야권연대는 당리당략을 위한 인위적인 주고받기 협상이 아니라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 심판이라는 민심을 받들고 과감한 정치개혁을 통해 새로운 체제로 진입하기 위한 국민의 명령을 이행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은 "한나라당과 민주통합당이 정치개혁의 핵심인 독일식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을 논외로 하고 있는 것은 유감이다"국민은 과감한 정치개혁을 원하고 있는데 석패율제, 돈봉투 합법화법, 밥그릇지키기 선거구 획정 등 오히려 정치개혁이 뒷걸음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