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년 AIDS 예방 위해 또래지킴이 3만 명 활동 중”

“‘아(A), 이제(I) 다(D) 살았다(S)’에서 ‘아(A), 이제(I) 다시(D) 시작이구나(S)’로 점차 바뀌어야 할 때죠.”



[인터뷰] 에이즈퇴치연맹 회장 맡은 GSK 한국법인 김진호 대표

 20일 한국에이즈퇴치연맹 회장에 취임한 김진호(61·사진)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 한국법인 대표이사. 그는 에이즈(AIDS)의 영문 이니셜을 한국어로 풀이하면서 취임 소감을 시작했다. 에이즈가 발견된 지 31년이 지났지만 에이즈에 대한 국내 인식은 걸음마 수준인 점을 빗대어 한 얘기다. 김 회장에게 국내 에이즈 현황과 예방·대책을 들었다.



-국내 에이즈에 대한 인식은 어느 정도인가.



 “여전히 에이즈를 ‘죽을 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질병관리본부와 한국에이즈퇴치연맹이 ‘2010년 에이즈 인식 조사’를 했더니 에이즈도 치료하면 장기간 생존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70%가 채 안 됐다. 국민 3명 중 1명은 여전히 에이즈는 불치병이라는 공포를 키우고 있다. 이 때문에 에이즈 환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이 심하다. 에이즈 감염자라는 이유로 직장에서 쫓겨나고 가족에게 버림받았다고 하는 사람이 여전히 많다. ”



 -에이즈에 감염되면 생존율이 어느 정도인가.



 “현재 에이즈 치료제가 30여 가지나 개발됐다. 바이러스(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는다면 10~12년 뒤 거의 사망한다. 하지만 당뇨병처럼 치료를 받으면 20~30년 생존도 가능한 만성질환이 됐다. 에이즈 확진 후 20년 생존율은 35%, 10년 이상 생존율은 61%에 달한다. 암 생존율(60%)보다 높다. 현재 국내 에이즈 감염인 7656명 중 82%인 6292명이 생존하고 있다.”



 -청소년 에이즈 감염이 늘고 있다던데.



 “2010년 국내에서 신규로 발견된 에이즈 감염인 773명 중 10대 청소년이 29명이다. 3.6%에 이른다. 대부분 성접촉으로 감염됐다. 에이즈에 대한 공포는 있지만 올바른 성생활 방법과 예방, 치료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 생긴 일이다.”



 -청소년 에이즈 감염을 예방하려면.



 “청소년은 또래가 교사고, 상담자이며 친구다. 이 때문에 연맹 측에서는 또래지킴이라는 프로그램을 전국 34개 학교에서 운영하고 있다. 보건교사가 연맹 측에 또래지킴이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1년간 무료로 1개월에 1~2회씩 에이즈 예방교육을 한다. 교육받은 학생은 친구에게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해주고 상담을 한다. 중학생은 ‘또래지킴이’, 고등학생은 ‘청홍사(청소년에이즈홍보대사)’, 대학생은 ‘청예사(청소년에이즈예방사)’로 불린다. 여기서 활동했던 학생이 대학생이 되면 청예사가 돼 중·고교에서 교육을 한다. 현재 3만 명가량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서라벌중학교, 정신여자고등학교가 잘 운영하고 있다.”



 -남들에게 알려질까 봐 에이즈 검진을 피하는 사람이 많다.



 “국내에서도 매년 700~800명 정도 에이즈 감염인이 나오지만 남들에게 알려질까 봐 검사를 피한다. 보건소에서 익명으로 검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모른다. 한국에이즈퇴치연맹 홈페이지(www.hivcheck.co.kr)에서 보건소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다. 보통 3~7일 이내에 검사 결과가 나오고, 전화로도 확인할 수 있다. 동성애자를 위한 상담검진소도 서울과 부산에 있다. 불법 체류자라도 무료검사가 가능하다. 연맹 측에서는 1인당 100만원의 치료비를 지원한다. 에이즈는 치료만큼이나 예방이 중요하다. 정부의 지원도 절실하다.”



 장치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