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효재, 두 가지 돈봉투에 모두 개입 의혹

거물급 정치인들이 조사 대상으로 거명되는 5, 6개의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면서 언제, 어떤 충격파가 여의도에 밀어닥칠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정치권, 검찰발 쓰나미 오나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과 관련해 당시 박희태 당 대표 후보의 상황실장이었던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이 깊숙이 개입했다는 진술이 확보되면서 정치권에 ‘검찰발 쓰나미’가 밀어닥칠 가능성이 커졌다. 검찰은 김 수석과 박희태 국회의장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어서 부하직원의 비리의혹 사건으로 사퇴한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에 이은 정치적 충격이 계속될 전망이다.



 검찰은 “김효재 당시 박희태 캠프 상황실장이 있던 사무실에서 김 실장의 책상 위에 놓여 있던 돈봉투를 집어 왔다”는 김종선(59) 서울 은평구의원의 진술이 큰 의미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2008년 당시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박희태 선거사무소(검은 점선)와 돈봉투 살포 관련 업무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비밀 사무소(빨간 점선)가 있던 곳.
고승덕(55) 의원에 대한 박희태 국회의장 측의 300만원 돈봉투 전달 의혹 사건과 은평구의원들에 대한 안병용(54·구속) 은평갑 당협위원장의 2000만원 살포 지시 사건에 김 수석이 모두 연루된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고 의원은 앞서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돌려준 뒤 김효재 당시 상황실장이 전화를 걸어와서 ‘왜 그러느냐’고 물어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황상 김 수석이 돈봉투 전달의 책임자였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두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안 위원장과 박 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40)씨가 모두 혐의를 부인하면서 김 수석에 대한 조사의 근거를 마련하지 못해 골머리를 앓았던 검찰의 입장에선 돌파구를 확보한 셈이다.



익명을 요구한 검찰의 한 관계자는 “(김종선 은평구의원의)진술이 나온 만큼 김 수석과 박 의장에 대한 조사가 필요해졌다”고 말했다. 검찰은 김씨 진술로 미뤄볼 때 김 수석이 최소한 돈봉투 살포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고, 경우에 따라 직접 개입했을 공산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김 수석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박 의장으로 수사의 초점을 옮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으로 확전되는 사건들=민주통합당 예비경선 돈봉투 살포 의혹 사건 역시 수사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예비경선장 폐쇄회로TV(CCTV) 녹화기록에서 돈거래 정황을 포착했으며, 당시 선거인단이었던 중앙위원 700여 명의 명단을 확보하기 위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대검찰청 중수부도 30일 정국교(52·구속기소) 전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특별사면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박양수(74)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치권 등에서는 박 전 의원의 배후로 거물급 인사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박영준(52) 전 지식경제부 차관의 연루 의혹이 있는 씨앤케이(CNK)인터내셔널의 주가조작 의혹 사건도 이번 주부터 소환 조사가 본격화된다.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측근인 정용욱(48)씨와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 보좌관 박배수(46·구속기소)씨 금품수수 의혹 사건, ‘김경준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됐던 ‘가짜편지’ 사건 등도 정치적 폭발력을 갖고 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