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 심정 알겠다" 프로필에 '盧 유서' 올린 판사

영화 ‘부러진 화살’이 개봉(지난 19일)한 이후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아온 이정렬(43·사진) 창원지법 부장판사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 이미지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 사진으로 바꿨다. 또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이 대검 중수부 수사를 받던 2009년 5월 말 갑작스럽게 서거하면서 남긴 유서도 게시했다. 29일 본지가 이 부장판사의 페이스북에 접속해 봤더니 프로필 사진란에 노 전 대통령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흑백사진이 올려져 있었다. 또 지난 21일 새벽 6시55분에는 “얼마나 답답하셨을까? 그분의 심정 이제야 알겠다”로 시작하는 글이 올라와 있었다. 이 글은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 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라는 노 전 대통령 유서 후반부로 이어졌고 유서 전문도 게시됐다. 그가 갑자기 노 전 대통령의 사진과 유서를 올린 이유는 뭘까. 주변에선 “김명호(55) 전 성균관대 교수의 ‘석궁테러 사건’을 다룬 영화 개봉 이후 마구잡이식 비난이 쏟아지자 괴롭고 복잡한 심경을 노 전 대통령의 당시 심경에 빗대어 표현한 것 같다”는 분석이 나온다.



‘석궁테러 판결’ 비난 쏟아지자
“그분의 심정 이제야 알겠다”

이정렬(43) 부장판사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 프로필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에 찍은 사진이, ‘담벼락’코너엔 노 전 대통령의 유서 전문이 게시돼 있다.
실제로 유서를 올리기 이틀 전인 19일은 부러진 화살이 개봉된 날이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온 날이기도 하다. 이 부장판사는 김 전 교수에 대한 2007년 복직 소송 항소심 주심으로서 기각 판결을 내렸다는 이유만으로 ‘개념판사’에서 졸지에 비난의 대상이 돼버린 것에 대해 억울해했다고 한다. 이 부장판사가 지난 25일 법원내부통신망에 “당시 김 전 교수에게 승소 판결을 내리려 했었다”며 실정법을 어기면서까지 비공개가 원칙인 ‘재판부 합의 내용’을 공개한 것도 그런 맥락이라는 것이다. 법원은 이 부장판사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검토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