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떠다니는 네이비실 기지 만든다

미군이 중동에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실(Navy SEAL)이 사용할 대형 부유식(浮遊式) 해상기지인 ‘모함(mothership)’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워싱턴 포스트(WP) 등 외신이 28일 보도했다. 이는 미국과 소말리아 해적, 예멘 내 알카에다, 이란 등과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대응책이다.



걸프해역 이란·해적 겨냥
상륙수송함 폰스호 개조

 외신에 따르면 미 해군은 상륙수송함 폰스호를 임시 기지로 개조해 중동 지역 군사작전을 총괄하는 중부사령부의 명령을 특공대가 수행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해군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리비아 공습을 지원하려 지난해 지중해에 배치되는 등 41년간의 임무를 마치고 퇴역하는 폰스호를 해체할 예정이었으나 이번에 기뢰 제거선과 소형 초계함, 항공모함 등을 지원하는 기지로 개조하기로 했다. 비공식적으로 모함으로 명명된 이 떠다니는 기지는 네이비실이 주로 사용하는 소형 고속정과 헬리콥터를 수용할 수 있다. 미 해군 관계자는 모함 개조 작업을 서두르고 있으며 초여름 해당 지역에 파견할 계획임을 확인했다고 WP는 보도했다.



폰스함은  



● 1970년 5월 진수

● 길이 174m

● 만재 톤수 1만6591t

● 최대 시속 37㎞



자료 : 미 국방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