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폐쇄검토 지시한 전두환 경호동 건물은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뒤편에 위치한 경호동 시설(연면적 285.75㎡에 지상 2층·지하 1층)에 있던 경찰들이 취재 중인 기자의 사진촬영을 제지하고 있다. [안성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트위터에 올라온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의 경호동을 폐쇄해 달라는 글.
박원순(56) 서울시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의 경호시설 폐쇄 검토를 지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원순, 전두환 경호시설 폐쇄 검토 지시
무상 임대기간 4월에 끝
네티즌이 트위터로 폐쇄 건의
경찰 “경호에 문제” 반발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경찰이 현재 무상으로 빌려 쓰고 있는 서울시 소유 경호동 건물에 대해 서울시가 더 이상 임대해주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09년 맺은 3년간의 무상 임대 기간이 4월로 만료된다”며 “기존 관행에 따라 임대 기간을 연장해주는 게 옳은지에 대한 박 시장의 재검토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의 경호동은 전 전 대통령의 사저 바로 옆에 있는 서대문구 연희2동 95-7번지 소재 건물이다. 서울시가 소유한 연희 문화창작촌 건물 5개 중 1개 동이다. 연면적 285.75㎡에 지상 2층·지하 1층인 이 건물은 당초 시사편찬위원회가 사용했다. 경찰이 임의로 건물 일부를 사용하다 2008년 예술가들을 위한 공간으로 리모델링할 때 정식 계약을 맺고 무상 사용 승인을 얻었다.



 하지만 서울시의 또 다른 관계자는 “서울시 입장에서 보면 전 전 대통령은 지방세 3800만원을 체납하고 있는 사람”이라며 “전직 국가원수라지만 체납자의 경호 편의를 위해 시 소유 건물까지 제공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저 내에 별도의 경호동이 있는 만큼 시 소유 건물은 환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문제의 건물은 사저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어 일반인이 자유롭게 접근할 경우 경호상 문제가 생 수 있다”며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전직 국가원수에 대한 경호를 시가 외면하는 것은 옳지 않다.”20년 이상 관행적으로 사용하던 경호동을 갑자기 쓰지 말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의 지시 과정에 대한 논란도 일고 있다. 박 시장은 29일 오전 한 누리꾼이 트위터에 “연희동에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의 전경 초소와 경호동을 폐쇄해 줄 수 없나”라고 글을 올리자 “(해당 부서에) 이미 확인해보라고 했다”고 답글을 남겼다. 하지만 해당 부서는 “이미 (박 시장이) 확인해보라고 했다는데 우리는 그런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해 혼선을 빚기도 했다. 이에 시 관계자들은 “곧 검토를 지시하겠다는 의미였다”며 29일 부랴부랴 사무실로 나와 검토 작업을 시작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윤창희·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