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무한도전 편집조작 … 트위터 글 때문에 들통나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편집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방송된 ‘하하 VS 홍철’ 편에서 노홍철이 외국인 배우 줄리엔 강에게 닭싸움 훈련을 받는 장면이 추가로 촬영됐다는 의혹이다. 네티즌들은 “경기 녹화가 19일이었고, 방송 자막에 따르면 훈련은 17일에 받았어야 했는데 줄리엔 강이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무한도전’ 촬영이 있다고 올렸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 방송의 해당 장면에는 ‘D-2, 닭싸움 출격 준비 끝’이란 자막이 나왔다. 네티즌들은 “경기가 끝난 뒤에 훈련 촬영을 추가로 했으니 조작이다. 제작진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 전 두 사람의 스케줄이 맞지 않아 제작진이 줄리엔 강의 조언을 노홍철에게 전달했다. 그러나 이를 (영상으로) 보여줄 방법이 없어 추가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제 작업까지 꼼꼼히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다른 제작미팅으로 그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