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지하철 2호선, 10월 영남대까지 연장개통

대구지하철 2호선 경산 연장구간이 예정보다 2개월 이른 오는 10월 개통된다.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는 대구시 수성구 사월역에서 경산시 영남대 앞까지 3.3㎞ 구간의 대구지하철 2호선 연장구간을 오는 10월 말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구간은 당초 12월 말 개통 예정이었지만 도시철도건설본부 측이 주민과 학생의 교통불편을 고려해 공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현재 공정률은 87%다. 연장구간에는 정평·임당·영남대 등 3개 역이 신설된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최근 한전으로부터 지하철 운행에 필요한 전기사용 승인을 받았고 전동차 운영시스템 설치 및 작동 검사를 하고 있다. 3월에는 전동차를 실제처럼 운행하는 기술과 영업 시운전에 들어간다. 공사를 위해 파헤친 도로는 7월 말까지 복구할 예정이다.



  지하철 노선연장은 대구시와 경북도의 협력사업으로 추진된다. 경산의 영남대·대구대 등 대학과 1600여 개 업체에 다니는 대구시민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연장 노선은 2007년 7월 착공됐으며, 전체 공사비는 2817억원이다. 이 중 정부가 60%, 대구시가 20%, 경북도와 경산시가 10%씩 부담했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연장구간 개통의 경제효과를 1000억으로 추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