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주 “골프는 무죄”

최경주
외국에 나가면 애국자가 된다고 한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벌어지는 유러피언투어 HSBC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최경주(SK텔레콤)도 그랬다. 25일 프로암 파티장인 에미리트 팰리스 호텔에서 그를 만났다. 최경주의 숙소인 이 호텔은 투숙객과 레스토랑에 예약을 한 사람만 입장할 수 있다. 순금 자동판매기가 있고, 천장도 순금으로 장식돼 있다. 아시아 최고 골퍼로서 그는 타이거 우즈나 루크 도널드처럼 왕족 대접을 받고 있다. 이렇게 화려한 곳에서 그는 한국에 대한 걱정을 했다.



아부다비서 한국골프를 말하다

 -오랜만에 유럽 투어에 나왔다.



 “아부다비에서 지난 6년간 나를 초청했다. 올해도 거절하면 앞으로 영영 이곳과 인연이 끊길 것 같아 왔는데 대접이 융숭하다.”



 -호텔이 진짜 궁전 같다.



 “방값도 아주 비싸다고 한다. 내가 자는 방은 1박에 2000달러 정도 되는 모양이다. 방이 너무나 커서 화장실에서 일 보고 있을 때 누군가 노크하면 문제가 생긴다. 세 번 초인종을 눌러서 사람이 안 나오면 청소를 하는 직원이 그냥 들어오기 때문에 후다닥 달려가야 하는데 화장실에서 문까지가 50야드는 되는 것 같다. 화려한 시설은 부러운 게 아니다. 프로암 파티장에 온 분들 모두 고관대작에 기업가 등 VIP들인데 아주 겸손하고 에티켓을 잘 지킨다.”



 -한국에서는 아닌가.



 “리더분들이 특별대우를 받으려 하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분들이 소탈하게 하려고 해도 비서들이 그렇게 하게 두지 않는 경우도 있다. 전 세계를 돌아다니다 보니 아직도 한국은 선진국이 되려면 고칠 일이 있는 것 같다.”



 -문화를 바꾸는 것이 불가능할까.



 “그렇지는 않다. 지난해 내 이름을 건 대회를 만들면서 휴대전화 없는 대회를 하자고 했을 때 모두들 반대했다. 그러나 스폰서인 CJ그룹 이재현 회장과 ‘갤러리가 100명밖에 안 오더라도 한번 해보자’고 했다. 내가 아는 사람 10명, 회장 친분 있는 분들 10명 등 그렇게 모으면 100명은 되지 않겠느냐면서다. 어려웠지만 결국 성공했다. 바꾸려고 하면 바꿀 수 있다고 본다.”



 -민간 외교관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 같다.



 “그런가? 사실 태국의 통차이 자이디, 피지의 비제이 싱 등은 외교관 여권을 갖고 다닌다. 뛰어난 골퍼는 외교관 이상으로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여겨서다. 골프라는 스포츠의 특성 때문에 큰 대회에서 우승하면 나라의 위상이 많이 올라간다고 본다. 조심스럽지만 큰 대회에서 우승하는 젊은 선수들에게 병역 혜택을 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한국에서 골프를 잘한다고 병역을 면제해 주는 것은 정서상으로 어렵지 않은가.



 “왜 골프가 나쁜 이미지를 갖게 됐는지 생각해 보자. 골프에 각종 세금을 다 붙인다. 당연히 그린피가 비쌀 수밖에 없다. 법을 만드는 분들이 서민들 위한다고 그렇게 했다. 골프 하는 사람과 안 하는 사람 편가르기가 되어버렸다. 그러면서 본인들은 대부분 골프를 한다. 언론은 그걸 잡아내서 ‘누가 3·1절에 골프를 쳤다’는 등의 보도를 한다. 골프는 죄가 없다. 그렇게 만든 사람들이 죄다.”



 -최경주 재단 직원의 횡령 사건이 보도됐다. 어떻게 된 것인가.



 “재단 돈이 아니다. 가족의 노후기금을 관리하던 사람이 최근 재단에 들어갔는데 그 사람이 우리 돈을 횡령한 것이다. 프로가 되어 처음 우승했을 때 받은 적은 돈으로 시작해 차곡차곡 모아 보험사에 넣어둔 9억원이다. 그걸 빼갔다. 유명 보험회사에 넣어둔 돈을 본인도 모르게 빼낼 수 있다는 허술한 시스템을 알고 놀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