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협력사 아니어도 기술개발 자금 지원 … 삼성전자, 동반성장 울타리 넓혔다

삼성전자 협력업체가 아니어도 삼성의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삼성전자는 부품 중소기업인 에스엔에스텍·큐에스아이·뉴파워프라즈마·자화전자를 ‘신기술 개발 공모제’ 지원 기업으로 선정하고 25일 협약식을 했다.

삼성이 올해 처음 시행하는 ‘신기술 개발 공모제’는 기술과 아이디어는 있으나 개발자금이 부족해 고민하는 중소기업에 자금과 인력을 지원하는 제도다. 삼성전자가 유망 기업을 발굴하고, 최신 기술을 공동 개발한 뒤 그 성과도 공유하는 동반성장 지원제도의 하나다.

최병석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부사장은 “기존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과 다른 점은 삼성과 거래를 하든 안 하든 관계없이 기술력과 아이디어만 좋으면 자금을 지원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대상 업체를 선정한다. 선정된 업체에는 기술 개발비의 70% 내에서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한다. 기술 개발에 실패해도 부정을 저질렀거나 하는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받은 돈을 반환하지 않아도 된다. 현재 2차 지원기업 선정절차가 진행 중이다. 최종 심사 대상에 오른 16개 업체 중 9개 업체가 삼성과 거래한 적이 없는 신규 업체로 알려졌다. 문의 www.secbuy.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