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소의 달인` 강용석, 이번엔 본인이 고소 당해

[사진=중앙포토]
개그맨과 정치인을 잇따라 고소하면서 이른바 `고소의 달인`으로 불리는 강용석 무소속 의원이 이번엔 거꾸로 본인이 고소를 당했다.



18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최근 H병원 의사 김모(47)씨가 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고소장에서 "강 의원이 자신의 블로그에 내가 병역비리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블로그에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병역 의혹을 제기하면서 "김○○ 선생이 (박 시장 아들) 진단서를 발급해 줬는데 그 김 선생은 10년 전에 병역비리로 구속됐던 그 김 선생이 맞습니다. 이쯤 되면 브로커가 개입됐을 거라는 추정이 가능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씨는 2000년 4월 병역비리와 관련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1년형이 선고 유예됐으나 병역비리로 구속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굴하지 않는 입장이다. 그는 1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이렇게 된 이상 병사용 진단서 작성의 진실 여부와 박원순 아들의 4급 판정이 적정한지가 검찰에서 밝혀지게 될 듯"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박원순 아들 병역 관련 3대 의혹, 방배동에서 자양동 혜민병원까지 왜 갔는지? 누가 소개했는지? 하필이면 10여년 전 병역 비리로 처벌받은 전력 있는 의사에게 진단받았는지? 이런 점이 검찰에서 밝혀져야 한다"고 썼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인터넷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강 의원도 고소를 당하는가" "고소해. 고소만 하다 고소당해서 고소당한 고소인, 참 고소하다"며 비아냥대는 의견이 올라오는가 하면, 사실 관계를 명확히 따져야 한다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의사가) 죄를 저지른 건 맞다. 구속만 안 된 것 아닌가"라며 "정정 요청만 하면 되지 자숙하진 못하고 고소를 남발 하는가"라는 댓글을 올렸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