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절 장보기, 온누리상품권 있잖아요

대구시가 설을 앞두고 전통시장 상품권 판매에 나섰다. 시는 전통시장 상품권인 ‘온누리 상품권’ 판매 목표를 30억원으로 정했다. 이는 지난해 설 때 판매한 23억원보다 많다. 온누리 상품권은 중소기업청이 발행하는 것으로 전국의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상품권이 많이 팔릴수록 전통시장 이용객이 늘어나 중소 상인들에게 도움이 된다.



대구 전통시장 살리기
현금구매 땐 3% 할인

 시는 상품권 판매를 위해 최근 아파트부녀회, 기업체, 기관·단체, 봉사단체 등 2600여 곳에 시장 명의의 서한을 보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시청에서 우방드림시티 등 10개 아파트 부녀회와 서남신시장 등 10개 전통시장의 자매결연을 주선했다. 이날 행사 후 아파트 부녀회는 상품권 2000만원어치를 사 칠성시장에서 장을 보기도 했다. 시는 상품권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현금으로 살 경우(30만원까지) 3% 할인해 준다.



 시 공무원들도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에 동참하고 있다. 김범일 시장은 17일 오후 서구 비산동 원고개시장에서 상품권으로 장을 봤다. 또 김연수 행정부시장과 실·국장들도 19일 동대구시장 등에서 장보기에 나선다.



 대구시 성웅경 경제정책과장은 “중소기업청 조사에서 전통시장의 제수용품이 대형 마트보다 평균 20% 싼 것으로 나타났다” 고 말했다. 온누리 상품권은 대구은행·새마을금고·기업은행·우체국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