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 39사단 함안 이전사업 3월 첫삽

경남 창원시 의창구 소답동에 있는 육군 39사단을 함안으로 이전하는 사업이 오는 3월 기공식과 함께 시작된다.



 창원시는 39사단 함안 이전 민간사업자인 ㈜유니시티가 이달 초 6200억원의 프로젝트 금융(PF)자금에 대한 대출약정을 체결함으로써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창원시는 함안군 군북면 소포·동촌·유현리 일대 506만여㎡에 군사시설을 조성해 39사단을 옮기고, 소답동에 있는 현 부대 터를 넘겨받는 내용의 합의각서를 2008년 11월 39사단과 체결한 뒤 민간사업자 선정과 보상 등 이전절차를 밟아왔다.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이전예정지역의 토지와 건물 등에 대한 보상은 전체 2413필지 가운데 1412필지(58.5%)가 이뤄졌다. 창원시는 이달 중에 이전 예정지에 대한 문화재 발굴허가를 신청하고 사후 환경영향조사 를 할 계획이다. 2015년 6월까지 부대 이전을 끝낸다는 게 창원시의 방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