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조의 아버지 묘 참배길 복원

조선 정조대왕이 사도세자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걸었던 ‘능행차길’과 강진 유배에 오른 실학의 대가 정약용이 지나간 ‘삼남대로’가 복원된다.



능행차길·삼남대로 등
역사탐방로 64㎞ 조성

 경기도는 수원·화성·오산시와 공동으로 수원의 북쪽 끝인 지지대고개부터 오산·평택의 경계 지점까지 총 64㎞에 이르는 역사문화탐방로를 조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역사문화탐방로는 능행차길과 삼남대로 등 2개 구간으로 나뉜다. 능행차길은 수원 지지대고개에서 출발해 수원 화성을 거쳐 융·건릉에 이르는 18.7㎞ 구간이다. 삼남대로는 조선시대 한양과 충청·호남·영남 등 삼남지방을 연결하는 길로 수원 삼풍가든~오산시 경계 45㎞ 구간이다.



 도는 경기도 옛길 복원을 위해 1770년 영조의 명으로 간행된 『증보문헌비고』를 비롯해 대동지지와 해동지도 등 옛 지리서·고지도를 연구하고 역사·교육·관광 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구했다. 탐방로 주변의 민담, 설화, 지명 유래도 수집했다. 도는 6월께 두 탐방로 일부 구간의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나머지 구간은 1~2년 내에 개방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