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나라당 간판 바꾼다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당 의원총회에서 “새 출발을 한다는 차원에서 당명을 바꾸겠다. 여러분이 원하면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의원들 원한다면 …”
해산 뒤 재창당 요구엔
“사람이 줏대 있어야” 반대

 박 위원장이 당명 개정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그는 의총 마무리 발언에서 “여러분이 당명 개정을 원한다는 전제에서 (개정) 준비도 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재창당에 대해선 “돈봉투 사건이 터지고 어려움이 있다고 다 끝난 사안인 재창당을 얘기하면 돈봉투 사건뿐 아니라 앞으로 더 큰 문제가 나올 수 있는데 그때마다 재창당하자고 할 수 있느냐”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견뎌내야 한다. 정치하면서 중요하다고 느낀 것은 사람이 줏대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의 당명 개정 발언은 1996년 민자당이 당명을 바꿨던 사례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시 민자당은 총선 공천이 끝난 뒤 전당대회를 열어 신한국당으로 당명을 변경, 총선에서의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했다. 또 박 위원장이 당명 개정을 추진하고 나선 것은 당내 쇄신파의 재창당 요구를 부분적으로 수용한 측면도 있다. 당 해산을 통한 전면적 재창당은 받아들일 수 없지만 당명과 정강·정책, 당 조직 등을 바꿔 ‘실질적 재창당’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한 측근은 “쇄신파도 무조건 당을 해체하자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동원 당 홍보기획본부장은 “당명 개정 문제를 이미 박 위원장에게 보고했지만 내용을 공개할 순 없다”고 말했다.



또 박 위원장이 돈봉투 사건 말고도 ‘더 큰 문제’가 나올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의원들 사이에선 “박 위원장이 어떤 정보를 갖고 있는 것 같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날 의총에선 당 비대위가 마련한 ‘현역 지역구 의원 25% 물갈이 안’도 일부 수정을 거쳐 시행하기로 했다. “비대위 안으로는 영남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민심이 좋지 않은 수도권이 몰살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반영해 지역·권역별로 나눠 하위 25%를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공천안에 대해 “ 우리끼리 이전투구하고 개혁작업을 흔든다면 우리에게 희망이 없다”고 했다.



 ◆ 차명진 "박근혜, 비례 끝번 가야”=친이명박계가 비대위를 강하게 비판해 균열도 노출했다. 김문수 경기지사와 가까운 차명진 의원은 비대위원들에 대해 “듣지도 보지도 못하고, 안 좋은 소리만 들리던 분들로 ‘박근혜 비밀 당원’, 엑스맨이 아닌가 싶다”며 “연평도에서 부상당한 군인, 지하철에서 의로운 행위를 하다 다친 분처럼 강한 애국심이 있는 사람이어야 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차 의원은 “박근혜 위원장은 지역구 출마를 하지 말고, 비례대표 (순번의) 끝자리로 가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쇄신파인 정두언 의원은 “공천이 무슨 핵심이냐. (현역 배제율이) 25%건, 50%건, 100%건 국민은 관심이 없다”며 “관심 있는 건 한나라당 문 닫으란 것”이라며 재창당 필요성을 강조했다.











◆ 관련기사



▶ 박근혜, 한명숙 '정봉주법' 작심 발언에 얼굴 굳어지며…

▶ "여기 취재진 녹음기 있나요?" 확인하는 박근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