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NK 주가조작 혐의 증선위, 오늘 제재 결정

증권선물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를 열고 카메룬 다이아몬드 개발업체인 씨앤케이(CNK) 인터내셔널의 주가조작 혐의를 안건으로 올려 논의한다. 증선위는 이날 금융감독원의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제재조치의 수위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정례회의 직후 조치 내용과 함께 조사 결과도 발표한다.



 금융당국은 이 회사 오덕균 대표와 국무총리실장을 지낸 조중표 고문 등 일부 임원도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한 불공정거래 혐의에 연루됐다 판단하고 있다. ▶<본지 1월 17일자 1면>



 금감원은 외교통상부 김은수 에너지자원대사와 친척들이 CNK의 주가조작에 연루됐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감원이 몇 달 전부터 독자적으로 조사해온 사안”이라 고 말했다. 다만 금융당국은 김 대사와 그의 친척은 검찰 고발이나 통보 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교부는 김 대사 의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숙·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