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강남 출마 유력

민주통합당 정동영(사진) 상임고문이 4·11 총선에서 서울 강남을 출마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부산 영도 출마도 고려했으나 당내외의 반발이 심해 뜻을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영도 나가려다 방향 틀어
야권연대 관련 당내외 반발 사

 17일 오전 정 고문은 현 지역구인 전주 덕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쇄신과 공천혁명의 기폭제가 되고자 전주 불출마를 결심했다”며 “부산 영도나 서울 강남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밤 11시쯤엔 민주통합당 김비오 부산 영도 지역위원장에게 “영도에 출마하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전화를 걸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 영도는 민주당과 통합진보당 등의 후보단일화를 위한 야권연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다. 정 고문의 영도 출마설이 나오자 민주당과 통합진보당, 진보신당 등에선 “정 고문이 출마하면 총선연대 자체를 재검토할 수 있다”며 일제히 부정적 반응이 쏟아졌다.



 정 고문 측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영도를 야권 후보 단일화 지역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서울 강남을 출마에 무게를 뒀다. 강남을은 대치동이라는 부촌 이미지와 함께 판자촌인 구룡마을이 섞여 있어 정 고문이 승부수를 던져볼 만한 지역이라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당 지도부가 강남을 이외의 지역을 정한다면 그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천을 앞두고 민주통합당에선 ‘호남 물갈이’ ‘중진들의 적진 출마’ 등 인적 쇄신 압박이 거셌다. 김부겸 최고위원은 지도부 경선 때 “손학규·정동영·정세균 등 대선주자들은 서울 강남 등 한나라당 강세 지역에 출마하라”고 요구했다. 당내에선 쉬운 지역구에 안주하려는 모습을 보인 정 고문에 대한 비판 여론도 거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