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에 15층짜리 300억대 빌딩 짓는 박찬호

박찬호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소속 박찬호(39) 선수가 대전에 300억원대 건물을 신축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대전 서구청에 따르면 대전에 본사를 두고 있는 주안건설이 박 선수의 소유지인 대전 서구 탄방동 666번지에 지하 4층, 지상 15층 규모의 건물을 신축 중이다.



 2013년 완공을 목표로 지난해 말 착공, 현재 터 파기 공사가 진행 중인 이 건물은 대지 면적 1940㎡, 건축 연면적 2만156㎡ 규모다. 사용 용도는 그린생활시설 및 업무 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서구 탄방동 666번지에서 박찬호 선수가 신축 중인 건물 공사 현장.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이 건물의 토지 시가가 3.3㎡당 600만원 정도여서 공사금액(200억원)과 입지조건 등 부가가치 등을 합하면 건물 가격은 300억원 이상을 호가할 것이라는 게 부동산 업계의 관측이다. 박 선수의 건물이 들어서는 곳은 대전도시철도 탄방역과 연결돼 있으며, 계룡건설 신사옥과 우리들병원이 신축 중이어서 입지 조건이 뛰어나다.



 박 선수는 2002년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이 토지를 3.3㎡당 450만원대에 분양받았다. 당시 이 토지의 공시지가는 ㎡당 175만원이었으며 지난해 18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주안건설 관계자는 “박찬호 선수의 아버지인 박제근씨를 통해 빌딩 건설을 구체화시켰다” 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