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5개 지역 여의도 절반 크기 군사보호구역 풀려

전국 5개 지역의 토지 약 160만㎡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여의도의 약 절반쯤 되는 넓이다. 또 건축 개발 시 해당 지역 군부대의 동의를 얻어야 했던 경기· 강원 20개 지역 5525만㎡의 땅이 지방자치단체의 허가 대상 지역으로 바뀐다. 국방부 군사기지·시설 보호 심의위원회 조정 결과다.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에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제되는 지역은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 운천리 일대 79만8905㎡ ▶김포시 운양동 일대 65만8104㎡ ▶양주시 고읍동, 덕계동 일대 5만407㎡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용당리 일대 8만5952㎡ ▶인천시 계양구 갈현동 일대 10㎡ 등이다. 김포 운양동(개발지구 예정지)과 포천 영북면 일대는 작전 시설 이전에 따라, 양주는 지방도로 확장공사에 따른 탄약고 이전에 따라 보호구역에서 해제됐다. 그동안 이 구역 안에서는 국방부 장관의 허가 없이 출입하거나, 주택을 새로 짓거나, 동식물을 포획·채취할 수 없었다.



 대불산업단지가 위치한 영암은 2010년 6월 국민권익위원회 중재에 따라 탄약고 위치가 재배치되면서 8만5952㎡가 보호구역에서 해제됐으나, 탄약고가 들어서는 다른 지역 5034㎡가 보호구역으로 새로 지정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국민의 재산권 행사와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규제 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