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 장태완의 슬픈 가족사

1979년 12·12 사건 때 신군부에 맞섰던 고(故) 장태완(사진) 전 수도경비사령관의 부인 이모(78)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부친은 신군부 때 곡기 끊고 사망
아들은 할아버지 묘 옆서 의문사
우울증 앓던 아내마저 투신 자살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쯤 대치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 이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 10층 이씨의 집 안방에서는 “미안하다. 고마웠다. 오래 오래 살아라”는 내용의 자필 유서가 발견됐다.



 이씨는 2010년 남편이 작고한 뒤 가정부와 함께 살아왔으며 딸이 가끔 왕래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년 전부터 우울증을 앓아 온 이씨는 몇 개월 전에도 투신을 시도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씨가 집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씨가 숨지면서 12·12 사건 때 시작된 장 전 사령관 가족의 가족사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장 전 사령관은 수도경비사령관으로 취임한 지 한 달 만에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신군부를 반란군으로 규정하고 진압하려다 실패했다. 이후 신군부에 의해 강제 예편당했다. 장 전 사령관이 보안사에 끌려가는 모습을 TV에서 본 부친은 충격으로 곡기를 끊고 이듬해 4월 별세했다. 82년에는 서울대 자연대에 수석 입학한 외아들이 할아버지의 산소 근처 낙동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아들의 사인은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장 전 사령관은 1994년 처음 자유 경선으로 실시한 재향군인회 회장 선거에서 당선돼 6년간 재직했다. 2000년 3월 민주당에 입당해 16대 국회의원(전국구)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79세이던 2010년 7월 폐암으로 별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