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는 어머니의 시동생, 형 죽자 형수를…"

알렉시스 톰슨
지난해 LPGA 투어에서 최연소(만 16세7개월) 우승 기록을 세운 알렉시스 톰슨(18·미국)이 아픈 가족사를 딛고 성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골프채널은 17일(한국시간) 알렉시스의 아픈 과거를 고백하는 어머니 주디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18세 톰슨, 가족의 아픈 사연


주디는 방송에서 “현재 남편 스콧 톰슨의 친형인 커트와 결혼했었다”고 말했다. 커트와 결혼해 첫 번째 아들인 니컬러스를 낳았는데 1983년 2월 남편이 스키 사고로 숨졌다고 한다. 커트의 동생 스콧은 세상을 떠난 형의 가족을 뒷바라지하다가 2년 뒤 형수와 결혼을 했다.



 스콧과 주디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가 아들 커티스와 딸 알렉시스다. 스콧은 아내 주디가 유방암과 싸울 때 곁을 지키면서 형의 아들인 니컬러스와 자신의 자식을 모두 골프 선수로 키웠다. 스콧은 딸 알렉시스의 캐디로 나서고 있다.



  알렉시스의 어머니 주디는 “우리 가족사에 대해 사실과 다른 소문들이 떠돌아 진실을 털어놓게 됐다”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