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근해도 일손 부족" 불황이 낳은 새 직업 '중고폰 감정사'

13일 대전 ‘T에코폰 단말 관리센터’에서 감정사가 갤럭시S 중고폰을 검사하고 있다.
국내에 19명만 종사하는 직업이 있다. 이 일을 하려고 축구선수 출신부터 보디빌딩 강사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다. 이름하여 ‘단말 감정사’. 중고 휴대전화를 감정해 등급과 가격을 매기는 사람들이다.



국내에 19명 처음 등장 … 대전 SK ‘T에코폰 단말 관리센터’ 가보니

 13일 대전시 서구 탄방동 SK둔산사옥 8층 ‘T에코폰 단말 관리센터’. 감정사들이 한쪽 눈을 전자현미경에 갖다대고 중고폰을 이리저리 뜯어보고 있다. 이 센터는 지난해 7월 SK텔레콤이 중고폰 판매 사업을 시작하면서 문을 열었다. 구매자·판매자 모두 믿을 만한 중고폰 값 결정 과정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전국 중고폰을 쉽게 모을 수 있어 대전사옥이 낙점됐다.



 이후 센터는 인터넷에 ‘단말 감정사’ 구인광고를 내고 네 차례로 나눠 면접을 봤다. 단말기 제조사 AS센터 출신을 우대했지만 이들만으로 인력을 다 채울 수는 없었다. 휴대전화에 대한 열정과 관심이 있는 사람도 선발했다. 헬스트레이너 출신 장동원(34)씨는 면접이 끝날 무렵 주섬주섬 품속에서 두루마리 족자를 꺼내 펼쳐 보였다. ‘고객 감동과 신뢰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회사’라고 쓴 붓글씨였다. 우람한 근육질의 장씨는 “차분한 사람임을 보여주기 위해 직접 썼다”고 설명했다. 한때 모토로라 AS센터에서 근무했던 이장우(29)씨는 즉석에서 종이를 꺼내 휴대전화를 정밀하게 그려 보였다. “제가 이 정도로 단말기를 잘 압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인대 부상으로 축구선수의 꿈을 접은 최원철(25)씨는 “운동 견뎌낸 사람은 어떤 일도 해낼 수 있다. 꼭 뽑아달라”는 말로 면접관 마음을 흔들었다.





 입사 후 한 달간 훈련이 이어졌다. 휴대전화 분해·조립부터 전자현미경으로 메인보드 보는 법, 기능 테스트 방법을 반복 훈련한 뒤 실무에 투입됐다. 이들은 20여 가지의 테스트를 한 뒤 중고 단말기를 N(New), A, B, C의 네 등급으로 나눈다. 이날 부산에서 온 갤럭시S폰 한 대는 ‘테두리 찍힘 있고 화면 내 먼지 다량 유입’이라는 의견서와 함께 ‘B등급, 감정가 13만5000원’의 평가를 받았다.



 감정사들이 중고폰 한 개를 감정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0~30분. 한 명이 하루 30여 대, 센터 전체로는 700대가량을 감정한다. 이달 들어 의뢰 물량이 하루 1000~1200대씩 몰려든다. 전원 10~11시까지 야근해도 일손이 부족하다.



관리센터 임재만 팀장은 “일감이 몰려 회식할 시간이 없을 정도”라며 “감정사 수를 연내 두 배 가까이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감정 결과는 고객센터 직원들이 의뢰인에게 일일이 전화해 알려준다. 판매 의사를 확인하면 감정가만큼 휴대전화 요금을 감면해주고 공기계일 경우 통장으로 송금해준다. 임 팀장은 “가격이 안 맞아 판매를 거절하는 비율은 1%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매입된 휴대전화는 인터넷 T스마트샵(tsmartshop.co.kr) ‘T에코폰’ 코너에 진열된다. 지난해 7월 150대가 팔린 에코폰은 10월에 1500대, 12월엔 1만4000대가 팔릴 정도로 인기다. SK텔레콤 세일혁신팀 손홍현 팀장은 “품질과 가격을 믿을 수 있게 되면서 중고폰에 대한 잠재수요가 폭발하고 있다”며 “약정 없이 저렴하게 스마트폰을 쓰고자 하는 알뜰족이 지금 써도 성능에 부족함이 없는 아이폰3GS, 갤럭시S를 적극 구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아이폰3GS와 갤럭시S는 샵에 오르면 10분이 채 지나지 않아 팔려나간다. ‘T에코폰’ 코너에서 팔린 스마트폰의 평균 판매 가격은 14만원으로 신형 단말기 값의 15%에 불과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휴대전화 교체주기는 26.9개월로 일본 46.3개월, 인도 93.6개월에 비해 훨씬 짧다”며 “에코폰 판매가 활성화되면 자원을 아낄 수 있는 데다 통신사 입장에서는 마케팅 비용을 들이지 않고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어 윈-윈”이라고 말했다.



대전=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