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1인당 국민총소득 1074달러 … 남한 19분의 1

북한의 2010년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074달러로 남한(2만759달러)의 19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18분의 1이던 2009년(북 932·남 1만7193달러)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북한 경제가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한 데 따른 것이다.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의 ‘북한의 주요통계지표’를 17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북한의 2010년 국내총생산(GDP)은 24조5970억원으로 전년보다 0.5% 감소했다. 2009년의 GDP 증가율도 -0.9%였다. 남한의 GDP는 1042조1110억원으로 북한보다 42배 많았다. 경제 규모 차이만큼 연간 원유 도입량의 남(8억7000만 배럴)·북(385만 배럴) 격차도 226배가 났다. 남한의 발전 전력량은 북한보다 20배 많았다.



 북한 경제 쇠퇴의 원인으로 꼽히는 폐쇄적 경제체제는 숫자로 드러났다. 북한 무역총액은 42억 달러. 남한은 8916억 달러로 북한과 212배의 격차를 보였다. 북한의 수출은 15억, 수입은 27억 달러다. 수출액은 남한의 311분의1, 수입액은 158분의1 수준에 불과했다. 또 남한은 중국(21.1%)·일본(10.3%)·미국(10.1%) 등 여러 나라와 교역했지만, 북한은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가 56.9%에 달할 정도로 편중이 심했다. 특히 남북 관계가 나빠지면서 북한의 남한에 대한 2010년 교역 비중은 전년보다 2.6%포인트 떨어진 31.4%로 나타난 반면, 중국에 대한 의존도는 4.3%포인트 올라갔다.



 북한에서 농림어업 비중은 전체 산업의 20.8%로 아직 집중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한은 2.6%다. 경지 면적은 남한(174만ha)이 북한(191만ha)보다 작지만 농가 인구 1인당 식량작물 생산량은 2008년 기준 남한(1.7t)이 북한(0.5t)의 3배를 넘는다.



 기대수명은 남한에서 남자 77.2세, 여자는 84.1세다. 이에 비해 북한은 남자 64.9세, 여자 71.7세였다. 남한 사람이 12년을 더 산다는 얘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