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5일께 러 우주선 ‘파편 폭탄’ 떨어진다

지난해 11월 발사된 러시아의 화성위성탐사선 ‘포보스-그룬트(Phobos-Grunt·사진)’가 15일께 지구로 추락할 것 같다. 이 탐사선은 화성 쪽으로 가기 위한 정상궤도 진입에 실패해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13.2t의 거대한 탐사선이 어느 지점에 떨어질지 정확하게 알 수 없어 각국은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자칫 파편으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국방부·한국천문연구원·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9일 천문연구원 내에 포보스-그룬트 대책 상황실을 마련하고 탐사선 추적에 나섰다고 밝혔다. 추락상황 정보는 인터넷(event.kasi.re.kr/www.kari.re.kr)과 트위터(@kasi_news/@mest4u)를 통해 일반에게도 제공된다.

 우주감시센터의 박장현 박사는 “정확한 추락 시각과 위치는 추락 1~2시간 전에야 파악 가능하다”며 “현재는 지구 상공에서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관측 중”이라고 말했다. 박 박사는 “과거 위성추락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국내에 떨어져 피해를 줄 가능성은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 탐사선은 11월 9일 발사 당일 제 궤도에 진입하지 못했다.

 러시아 우주청이 추정하는 추락일은 15일이다. 하지만 하루 이틀 정도 차이가 날 수도 있다. 9일 현재 탐사선은 지구 상공 175~210㎞의 타원 궤도를 하루 14~15바퀴씩 돌고 있다. 고도는 매일 1~2㎞씩 지구 쪽으로 낮아지고 있다.

 탐사선이 대기권으로 진입하면 마찰열로 인해 기체 대부분이 타게 돼 밝은 대낮에도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할 전망이다. 러시아우주청은 탐사선이 대기권 진입과정에서 거의 불타겠지만 20~30개 파편(총 200㎏)은 지표면에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포보스-그룬트= 화성위성 탐사선. 화성의 2개 위성 중 하나인 포보스에서 이름을 땄다. 지표면 착륙선과 지구귀환모듈, 중국의 화성탐사선인 잉훠 1호로 구성돼 있다. 포보스에 착륙해 토양 샘플을 채취한 뒤 귀환하는 게 임무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