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희 회장, 부사장급까지 초청 생일 만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왼쪽)이 9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71세 생일 기념 만찬을 마치고 부인 홍라희 여사와 함께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9일 71세 생일을 맞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계열사 부사장급 이상 임원을 부부동반으로 초청해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념 만찬을 열었다.

 이 회장은 매년 생일날 삼성 사장단과 미래전략실 팀장급 이상 임원을 초대해 신년 모임을 가져왔다. 부사장급까지 초청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삼성 사장단은 50여 명, 부사장은 110여 명이다. 이날 만찬 참석자는 300명을 넘었다. 이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 이부진 호텔신라·에버랜드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제일기획 부사장 등 세 자녀도 참석했다. 두 사위인 임우재 삼성전기 부사장과 김재열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역시 자리를 함께했다.

 만찬 건배사는 정연주 삼성물산 부회장이 했다. 김순택 부회장은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 활동을 사진으로 담은 화보집을 선물로 증정했다. 이 회장은 선물을 받고 잠시 감회에 젖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 회장은 참석자들을 위해 은수저를 답례품으로 준비했다.

축하 공연은 박정현·김범수·백지영·인순이 등 TV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 출연 대중 가수들이 맡았다. 만찬은 인순이가 부르는 ‘거위의 꿈’을 모두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