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젊은 부자 6인 ‘사람 연구해야 돈 번다’

왼쪽부터 김세중(33) 젤리버스 대표, 김상현(33) 국대 떡볶이 대표, 고은옥(35) 퍼스트레이디 대표, 노광철(26) 짐치독 대표, 김현진(34) 레인디 대표, 전아름(25) 써니사이드업 대표.

잘나가는 20~30대 최고경영자(CEO) 6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분식업계의 ‘스타벅스’로 불리는 ‘국대 떡볶이’의 김상현(33) 대표, 국내 최초로 여성 전문 경호업체를 설립한 ‘퍼스트레이디’의 고은옥(여·35) 대표, 대학생 때 김치 제조업체를 창업한 ‘짐치독’의 노광철(26) 대표, 전 세계 120만 명 이상이 내려받은 사진편집 앱 ‘큐브로’를 개발한 ‘젤리버스’의 김세중(33) 대표, 미국 ‘레드헤링’이 뽑은 아시아 유망 100대 벤처기업에 선정된 ‘레인디’의 김현진(34) 대표, 복합문화행사 전문기업 ‘써니사이드업’ 전아름(여·25) 대표 등 요즘 주가를 높이고 있는 젊은 CEO들이다.

 대학로의 허름한 만두집에서 그들과 마주 앉은 사람들은 ‘부자학연구학회’ 소속 대학생 20여 명이다. 이들은 형·언니뻘의 젊은 대표들이 늘어놓는 생생한 창업 경험과 돈 버는 노하우에 귀를 쫑긋 세웠다.

 대학생이 던진 첫 질문은 그들의 ‘성공비결’이었다. 국대 떡볶이 김 대표는 자신의 실패담을 풀며 답변을 대신했다. 그는 전역하자마자 캐나다 유학길에 올랐다. 하지만 공부보다 사업을 택했다. 중고 트럭을 얻어 캐나다를 돌며 군고구마 장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낯선 군고구마를 사먹는 캐나다인은 전무했다. 김 대표는 “8~9번의 실패를 거친 뒤에야 자리를 잡게 됐다”며 “실패를 피해가는 성공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인간관계를 소중히 여긴 점도 이들의 공통분모였다. 레인디 김 대표는 “처음 사업을 시작할 때 휴대전화에 저장된 이름이 2명이었지만 지금은 3800명”이라며 “세상은 변해도 성공의 핵심은 사람과 고객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자학을 연구하는 학생들이다 보니 구체적으로 어떻게 돈을 벌었는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았다. 젊은 대표들의 대답은 ‘틈새시장에서의 차별화된 전략’으로 모아졌다.

 짐치독 노 대표는 외국인들을 겨냥했다. 그들의 입맛을 잡기 위해 태양초 고추 대신 파프리카를 사용한 수출용 ‘파프리카 김치’를 개발했다. 일본 시장용 인삼 김치를 내놓기도 했다. 퍼스트레이디 고 대표는 2003년 말 국내 최초로 여성 전문 경호업체를 만들었다. 당시 수백 개의 경호업체가 난립했지만 ‘여성 전문’ 타이틀을 단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국대 떡볶이는 말끔한 젊은 남성을 점원으로 고용하는 ‘꽃미남 마케팅’을 분식업에 적용했다.

이들의 시작은 조촐했다. 하지만 사소한 일에서 얻은 힌트를 ‘악바리’처럼 밀어붙였다. 호주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레인디 김 대표는 친구의 전학을 도와주고 일종의 소개료를 받은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후 유학생들을 상대로 전학이나 입학 수속을 대행해 주는 교육컨설팅 서비스를 시작했다. 고교 졸업 전 그는 약 8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사장님이 됐다. 짐치독 노 대표는 군 복무 중 중국산 김치를 속여 판 일당이 잡혔다는 뉴스를 보고 김치 사업을 결심했다. 그는 “남다른 김치맛을 내기 위해 동의보감·조선왕조실록에 나오는 김치 관련 기록을 뒤졌다”고 말했다.

 범상치 않은(?) 과거를 가진 점도 눈에 띈다. 백댄서로 활동했던 젤리버스 김 대표는 홍대 앞 클럽을 운영하면서 ‘클럽데이’의 원형인 ‘클럽 페스티벌’을 열어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사업이 망해 신용불량자 딱지를 달고 다니기도 했다. 국대 떡볶이 김 대표는 “고교 때는 공부와 담을 쌓았고, 대학도 1년밖에 다니지 못했지만 가방끈이 짧은 것을 후회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들이 ‘너무 튄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편견이다. 남을 돕는 데는 솔선수범이기 때문이다. 짐치독 노 대표는 지금까지 사업을 통해 얻은 수익을 모두 어려운 사람들에게 쾌척했다. 퍼스트레이디 고 대표는 “VIP 경호보다는 가정·학교폭력을 당하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무료 경호를 해준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설명했다.

 이성교제를 어떻게 하느냐는 당돌한 질문도 나왔다. 공교롭게도 이날 모인 대표 모두 하루 10~12시간씩 일하다 보니 아직까지 미혼이었다. 고 대표는 “대학생 때부터 일을 하다 보니 그 흔한 미팅·소개팅을 하지 못한 게 후회되기도 한다”며 “그런 기회비용을 포기한 덕분에 이 자리에 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혹은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받거나 사업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써니사이드업 전 대표는 “나중에 실력을 인정받은 뒤에는 오히려 차별을 하던 분들이 지원군이 되더라”고 말했다.

 부자학연구학회 한동철(서울여대 경영학과 교수) 회장은 “젊은 부자들은 실패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공통점이 있다”며 “남들 때문에 성공하지 못한다는 건 핑계며 자신이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누구나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자학연구학회는 다음 달 9일 바람직한 부자상을 정립하고 청년들의 창업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젊은 CEO들을 초청,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무료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세중(33) 젤리버스 대표

● 전 세계 120만 명 이상이 사용 하는 사진 앱 ‘큐브로’ 개발.
● “기다리지 말고 찾아가라, 고민하지 말고 실행하라.”

김상현(33) 국대 떡볶이 대표
● 이화여대 앞 노점으로 시작해 현재 60여 개의 분점.
● “실패에서 배워라. 그리고 더 노력하라.”

고은옥(35) 퍼스트레이디 대표

● 국내 최초로 여성 전문 경호 업체 설립.
● “자기계발하라. 성공한 사람의 수준에 맞춰야 성공한다.”

노광철(26) 짐치독 대표

● 대학생 때 김치회사 설립. 수출용 ‘파프리카 김치’ 개발.
● “성공에 집착하지 말고 가치있는 일을 하라.”

김현진(34) 레인디 대표

● 미국 ‘레드헤링’ 선정 아시아 유망 100대 벤처기업.
● “우연한 만남을 평생의 인연으로 만들어라.”

전아름(25) 써니사이드업 대표

● 복합 문화행사 기획·진행.
● “남 눈치 보지 말라.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