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도의회, 동남권 신국제 공항 재추진 위한 간담회


【대구=뉴시스】박준 기자 = 경북도의회 동남권신국제공항유치특별위원회는 6일 특위 위원장실에서 집행부 관계관을 비롯한 공무원을 출석시킨 가운데 동남권 신국제 공항 재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기진 위원장은 지난해 3월 정부의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발표 이후 영남지역은 패닉현상에 빠져 있다며 올해 총선 및 대선공약사업으로 반드시 재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동남권 신공항으로는 맞지 않으며 향후 영남권 또는 남부권으로 명칭을 확대 변경해 호남과 충청권 까지 아우를 수 있는 방향으로 재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김희원 부위원장은 현재 특별위원회 활동기간이 오는 6월30일까지이므로 활동기간을 더 연장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박성만 의원과 김 부위원장은 오는 2월말쯤 여야 주요 정당에서 총선공약을 발표할 시점에 반드시 신공항 재추진사업을 최우선순위에 둘 수 있도록 정치권에 전방위 압박을 가할 것을 요구했다.

총선 이후 대선주요 후보들의 공약에도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4개 시·도의회 특위뿐 아니라 집행부에서도 신공항 관련 정책을 면밀히 재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polo574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