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지송, 130억 포기했다

이지송(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현대건설 사장 재직 때 받은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 행사를 포기했다. 이 사장이 보유한 스톡옵션은 모두 5만 주 규모로 행사했을 경우 매각 차익이 1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따르면 이 사장은 현대엔지니어링 5만 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지난해 말 현대엔지니어링에 통보했다. 이 스톡옵션은 이 사장이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인 2005년 말 현대엔지니어링 사외이사를 겸할 때 지급된 것이다. 행사 기한은 지난해 말까지였다.

 이 사장은 당시 주당 1만700원에 행사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받았다. 현재 비상장 회사인 이 회사 주식의 장외 거래가격이 27만원 안팎인 것을 감안하면 130억원의 차익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다. LH 관계자는 “이 사장이 받은 스톡옵션은 개인이 아닌 전 임직원의 몫인 데다 현대건설 및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의 권리라는 판단에 따라 행사 포기를 결정했다” 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