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당·일산에 ‘리모델링 봄바람’

지난 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신도시 야탑동 매화마을1단지 입구. 지난해 12월 말 국회를 통과한 주택법 개정안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개정안에는 리모델링 증축 범위를 확대하고 일반분양을 허용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마련된 리모델링주택조합 사무실엔 문의전화가 쇄도했다. 원용준 조합장은 “주민들이 공사비가 얼마나 줄어들지를 가장 궁금해한다”고 말했다. 단지 앞 성지공인 남궁수진 사장은 “주택법 개정안이 통과된 뒤 급매물이 모두 쏙 들어갔다”고 말했다.

 조성된 지 20년 된 분당 등 수도권 1기 신도시들이 리모델링 기대감에 들떠 있다. 리모델링도 일반분양이 가능해져 사업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신도시 아파트들은 법적 연한인 준공 후 15년이 되는 5년 전부터 리모델링을 추진해 왔지만 사업비에 발목 잡혀 지지부진했다.

 범수도권공동주택리모델링연합회 전학수 회장은 “지금까지는 리모델링 비용을 100% 주민이 부담해야 했지만 일반분양 수입이 생기면 비용을 꽤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적은 비용으로 새 아파트로 갈아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벌써 일부 단지는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분당 정자동 한솔마을5단지 안인규 리모델링조합장은 “시공사에 공사비를 다시 뽑아달라고 요청했다”며 “다음 달께 총회를 열어 사업을 다시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존 집 크기가 작은 아파트 주민들은 넓은 집을 갖게 된 데 반가움을 나타냈다. 이번 개정안은 전용면적 85㎡ 이하에 대해 전용면적 기준으로 지금(30%)보다 더 크게 40%까지 확대할 수 있게 했다.

 공사비 절감 폭은 신도시별로 다소 차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용적률(사업부지 대비 지상건축연면적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분당·일산은 일반분양을 많이 할 수 있지만 평촌·중동·산본에선 일반분양분이 적을 수 있다. 용적률이 높으면 그만큼 증축할 땅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주택 크기가 너무 작은 아파트들에서도 일반분양분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민들이 증축 허용 면적을 최대한 집을 키우는 데 쓸 것이어서다. 전용면적이 40㎡ 미만인 분당 구미동 하얀마을5단지의 봉현우 리모델링추진위원장은 “주민들이 대부분 40% 한도만큼 집을 넓히려고 해 일반분양은 그림의 떡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건설업계에도 화색이 돈다. 재건축·재개발이 난항을 겪고 있어 일감이 부족했는데 현재 1기 신도시에서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아파트가 3만2000여 가구로 공사비 3조원의 시장이 생기기 때문이다.

 쌍용건설 리모델링사업부 양영규 부장은 “아파트 단지별로 부족한 공간을 활용해 일반분양을 늘리면서 주민들이 원하는 주택을 짓기 위한 업체들 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모델링협회 차정윤 처장은 “리모델링 대상이 되는 아파트가 1기 신도시에만 200만 가구가량 되고 전국적으로는 2015년까지 520만 가구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리모델링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