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비행기, 인터넷 쇼핑몰에서 사는 시대

인터넷 쇼핑몰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파는 시대가 왔다. SK플래닛의 인터넷 오픈마켓 11번가는 4일 맞춤형 제작 경비행기 판매를 시작했다. 가격은 9900만원. 1인 구매 수량이나 기간에 제한이 없는 상시 판매다. 모델명은 ‘제니스 스톨 CH-750’. 몸 길이 6.7m에 날개 길이 9.1m, 높이 2.6m며 시속 162㎞까지 속도가 난다. 국내 경비행기 제조업체인 도원항공에서 생산하며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의 안전성 인증을 받는다. 11번가 측은 “30~38m가량의 활주로만 확보되면 아스팔트·잔디·흙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한 한국형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제품은 주문과 동시에 제작에 들어가며, 비행기가 만들어지는 6개월 동안 항공 자격증 취득 교육과 안전성 검사, 항공기 등록대행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주차 문제’도 11번가에서 해결해 준다. 원하는 고객에게는 태안 비행장 격납고를 자가용 비행기 주차장으로 무료 제공할 예정이다. 11번가 관계자는 “국내 레저 인구가 증가하면서 패러글라이딩이나 경비행기 조종 같은 차별화된 취미를 갖춘 인구가 늘고 있다.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젊은 남성들이 주 고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