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화운동 대부 김근태 영원히 잠들다

고(故)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의 노제가 3일 오전 서울 청계6가 전태일 열사 동상 앞에서 열리고 있다. 사위 김동규(32)씨가 김 고문의 영정 사진을 들고 전태일교를 지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의 관(棺)이 내려졌다. 하지만 고(故)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올 총선·대선 정국에서 야권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김 고문의 영결식이 열린 3일 서울 명동성당에는 한명숙·이인영·김부겸 등 민주통합당 대표 경선 주자들과 이정희·노회찬·유시민 등 통합진보당 지도부가 집결했다. 손학규·이해찬·정동영 상임고문 등 민주당의 얼굴들도 모두 모였다. 미국 로버트케네디 인권센터가 ‘인권 영웅’으로 추앙한 김 고문의 ‘정통성’을 이어받겠다는 뜻이다.

한국기독교회관·전태일 동상 …
운구차 민주화운동 성지 거쳐
친구 조영래 변호사 묻힌
마석 모란공원에 안장



 지난해 10월 김 고문이 블로그에 마지막으로 남긴 ‘참여하는 사람들만이 권력을 만들고, 그렇게 만들어진 권력이 세상의 방향을 결정한다’는 글은 야권의 슬로건으로 자리잡았다. 장례와 관련된 모든 행사 때 당권 주자들의 입에서 이 말이 흘러나왔다.



 김 고문의 마지막 길은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인 곳을 순례하는 식으로 이어졌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뒤 그를 실은 운구차가 처음 간 곳은 종로5가 한국기독교회관. 이곳은 1970~80년대 민주화 운동의 성지였다.



 영결식을 마친 뒤엔 청계천 전태일교로 향했다. 전태일 동상에는 ‘노동자의 친구 김근태’라는 플래카드가 붙여졌다.



 이어 자신의 지역구(도봉갑) 사무실을 들른 김 고문은 마지막으로 친구 조영래 변호사가 묻힌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으로 향했다. 대학 시절 조 변호사는 전태일 장례식을 서울대 법대 학생장으로 치르고 시국선언문을 작성했다. 김 고문과 조 변호사는 경기고-서울대 65학번의 절친한 친구였다.



강인식·강나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