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맨 지고, 고건맨 뜨고 … 박원순 3급 이상 61명 물갈이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은 평소 고건 전 서울시장 얘기를 자주 한다.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고 전 시장이야말로 행정의 달인이다. 그가 남긴 안정된 시스템 위에 미래가 요청하는 도전을 하겠다”고 말해왔다. 지난 14일 열린 서울추모공원 준공식에서도 박 시장은 고 전 시장을 초청해 “(13년 전 추모공원 사업을 시작한) 고 전 시장이 이런 생각을 못했다면 추모공원은 없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원종·조순 전 시장에 대한 칭찬도 많이 한다. 이 전 시장은 관선 시장 출신이고, 조 전 시장은 민주당 후보로 초대 민선 시장이었다. 하지만 한나라당 소속 시장이었던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에 대한 박 시장의 평가는 냉혹하다. “대선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전시행정에 치우쳤다”는 비판이다.



서울시 4급 이상 공무원 인사

 박 시장의 이런 생각은 29일 발표된 서울시 3급 이상 고위 간부 61명과 4급 29명에 대한 전보 인사에서도 반영됐다. <인사 명단 31면>



 9년 만에 이뤄진 서울시의 ‘권력 교체’에 맞춰 주요 보직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가 이뤄졌다. 변방에 머물던 인사나 비고시 출신들이 대거 핵심권에 진입했지만, 이명박·오세훈 전 시장의 색깔이 짙은 인사들은 후퇴하는 모양새다. 또 3급 이상 간부를 대부분 바꾼 이번 인사 폭을 놓고 업무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고위직 공무원들은 순환근무를 통해 아주 엉뚱한 분야가 아닌 한 행정 연속성이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에서 1급 중 서열이 가장 위인 기획조정실장에는 정효성 행정국장이 임명됐다. 당초 기조실장에는 1급 대거 퇴진에 따라 유일하게 남은 1급인 장정우 도시교통본부장이 관례에 따라 임명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의회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정 행정국장이 낙점을 받았다.



 핵심 요직인 행정국장에 발탁된 이창학 교육협력국장은 2003년 고 전 시장이 국무총리로 가면서 데려갔던 인물로, 에너지정책담당관·교육기획관 등을 맡아왔다. 신임 조인동 혁신기획관, 김경호 복지건강실장, 윤준병 도시교통본부장 등도 전문성을 인정받아 요직을 맡았다. 반면에 1급 승진 인사로 하마평에 오르내렸던 서강석 재무국장, 안승일 문화관광기획관 등 2급 간부들은 교육 파견 명령을 받았다.



 박 시장의 비고시 출신 우대 방침에 따라 중용된 인사들도 있다. 현재 4급인 이건기 주택정책실장은 내년 1월 1일자로 3급으로 승진하면서 1·2급 직위를 맡는 파격적인 낙점을 받았다.



윤창희·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